김정숙 여사는 심석희 선수가 가장 좋아하는 색인 녹색으로 머플러와 함께 편지를 동봉해 심석희 선수에게 보냈다.


심석희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의 임상혁 변호사는 27일 "지난 24일 영부인께서 비서관을 통해 심석희 선수에게 전달해 달라며 편지와 녹색 머플러를 보내왔다"라며 "선물을 전해 받은 심석희 선수는 26일 오후 감사하다는 내용이 담긴 답장을 영부인께 보냈다"고 밝혔다.


또한 김정숙 여사는 비서관을 통해 "정부에서 앞장서 심석희 선수를 도울 것이고, 혹시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언제든지 알려달라"라고 의사를 전달했다.


심석희 선수는 이에 답장을 보냈습니다.


심석희는 "운동선수 이전에 심석희라는 한 사람으로서, 한 여자로서 큰 용기를 냈습니다"라며 "오랜 시간을 혼자 견뎌왔던 것은 외로움과 괴로움 그 자체였습니다"라고 답장을 했다.


이어 "힘들었을 저를 헤아려주시고 보듬어 주시려 하는 마음만으로도 저에게는 큰 힘이 됩니다"라며 "또한 어딘가에서 또 힘든 시간을 외롭게 견디고 있을 분들에게 저도 큰 힘이 되어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답했다.


심석희는 "아직은 출구가 잘 보이지 않지만 따뜻한 영부인님의 응원에 힘입어 차분히 잘 찾아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더욱 당당하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습니다"라고 답장을 마쳤다.


이날 심석희는 대표팀 선수들과 함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대회 출전차 독일 드레스덴으로 출국했다. 그는 김정숙 여사가 선물한 녹색 머플러를 착용하고 비행기에 올랐다.


한편 임상혁 변호사는 "편지를 전달한 청와대 비서관에 따르면, 김정숙 여사와 심석희는 전국체전과 성화봉송 때 함께 했던 인연이 있다고 한다"라며 "또한 평창동계올림픽 경기 중 심석희가 넘어진 적이 있는데, 그때 (경기장을 찾은) 대통령과 본인 때문에 소란스러워 넘어졌다는 생각이 들어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었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다음은 김정숙 여사가 심석희 선수에게 보낸 편지 전문이다.



심석희 선수에게 


그냥 꼭 보듬어 주고 싶습니다. 토닥토닥 등을 두드려 주고 싶어요.

그 긴 시간 동안 혼자 아파하고, 혼자 눈물 흘리며 속으로만 담아두었을 고통의 응어리를 녹여주고 싶습니다. 


기사를 본 이후로 내내 눈에 밟히고, 마음에 밝힙니다.

심석희 선수를 눈앞에서 두 번 보았어요. 2017년 전국체전에서 성화에 점화하던 당당한 모습이 떠오릅니다. 

평창올림픽 기간에는 강릉 아이스 아레나 경기장에서 심석희 선수의 쇼트트랙 경기를 보았어요. 네 바퀴를 돌고 나서 얼음 위에서 넘어진 심석희 선수가 다시 일어서는 장면을 보았어요. 


빙상 위에서, 빙상 밖에서, 보이는 곳에서, 보이지 않는 곳에서 수없이 넘어지고 수없이 일어서면서 얼마나 아팠을까요. 

오랜 시간 혼자 고통을 견디던 방에서 걸어 나오면서 꿈을 향해 달려온 길을 더 이상 못 가게 될까봐 얼마나 겁이 났을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후배들과 이 사회의 내일을 위해 용기를 내줘 고맙습니다.


심석희 선수를 응원합니다. 

“해내요”라고 말하기조차 미안한 수많은 이름들도 심석희 선수를 응원하고 있을 거예요. 


석희씨, 늘상 따라다니는 ‘선수’라는 호칭을 지우고 이름을 불러봅니다.

빙상 위에서도, 빙상 아래에서도 석희씨는 우리 모두에게 아름답고 소중한 사람이에요. 


초록색을 좋아한다고 들었어요. 초록은 겨울을 딛고 일어나 봄을 만듭니다. 심석희씨가 희망이 되어주어서 봄이 더 빨리 올 거예요.


따뜻하게 지냈으면 하는 맘으로 초록색 머플러를 보내요. 밥 거르지 말고 잘 챙겨 먹고, 몸 살피기 바랍니다. 


2019년 1월 24일 

대한민국 대통령 부인 김정숙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