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뉴스타파를 정기적으로 후원하는 이유


내가 뉴스타파에 정기적으로 보내는 금액은 매월 5일마다 빠져나가는 10,000원이 전부다. 처음에는 스스로에게 초라했다. 마음으로는 매달 50,000원이고 100,000원이고 후원하고 싶은 심정이었지만 앞으로 꾸준히를 목표로 매달 10,000원부터 시작하기로 한 것이다.


우연히 지인들과 나눈 이야기 공간에서 후원에 대한 말이 나왔고 뉴스타파를 후원하고 있다고 커밍아웃했다. 매달 10,000원이었지만 뿌듯하다고. 적은 금액으로 야유를 받을 줄 알았던 나에게 도리어 돌아온 말은 돈 아깝다는 말이었다. 너 말고 후원해줄 사람 많고, 굳이 너 아니어도 돌아간다고. 돈도 없으면서 10,000원으로 후원은 무슨. 순간 초라한 금액이라고 여겼던 10,000원이라는 숫자가 뿌듯함으로 바뀌는 순간이었다. 그래서 나는 10,000원의 의미를 초라함 대신 뿌듯함으로 여기고 후원을 계속 이어나갈 생각이다.


현재로써 언론 중 가장 공정하다는 판단 하에 뉴스타파를 후원하기 시작했고, 나는, 뉴스타파가 공정하지 않다는 생각이 들 때 언제든지 후원을 포기할 권리가 있다고 생각한다.


누구보다 발 빠르고 누구보다 음지에서 일하는 사람들에게 힘이 되어주고 싶다.


나도 그들과 함께이고 싶다.




+ Recent posts